2016-01-29 어려운 결정을 쉽게 하는 세 가지 방법 피터 브레그만(Peter Bregman)

 

식당 차림표를 한참 들여다보며 고심에 고심을 거듭합니다. 메뉴 하나하나가 저마다 다른 방식으로 저를 유혹합니다.

‘그냥 다 주문해버릴까...’

메뉴 선택따위는 고민해볼 가치가 없는 하찮은 결정일까요? 그럴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이처럼 결정을 요하는 상황은 누구나 경험해 봤음직한 일입니다. 음식이 아니라 다른 것으로라도 말이죠.

일상 속에서 우리는 마음이 똑같이 끌리는 복수의 선택지를 놓고 결정을 내리는 데 엄청난 시간과 에너지를 쏟곤 합니다. 문제는, ‘똑같이매력적인 선택지라도 각기다르게매력적이라는 데 있습니다. 하나를 선택하면 하나는 포기해야 하기에 타협이 필요하다는 뜻입니다. 이를테면 케일샐러드는 건강에 좋고 산뜻하지만 연어샐러드는 단백질이 풍부하고, 라비올리는 맛이 좋지만 탄수화물 함량이 높은 것과 마찬가지죠.

이처럼 사소한 결정을 내리는 데도 시간과 에너지 소모가 상당한데, 조직 내에서 항상 마주치는 더 중요한 결정상황은 어떤지 생각해봅시다. 어떤 상품에 투자하고 어떤 상품의 생산을 중단해야 하나? 누굴 고용하고, 누굴 내보내야 하나? 그 민감한 이야기를 내가 먼저 시작해야 하나?

질문은 수없이 꼬리에 꼬리를 뭅니다. 그 민감한 이야기를 꼭 해야 한다면, 언제 해야 좋을까? 무슨 말로 이야기를 시작해야 할까? 상대방과 대화를 하는 게 좋을까, 이메일을 보낼까? 공개적으로 할까, 독대할까? 정보공유는 어느 정도 수준에서 해야할까? 결정해야 할 일은 끝이 없습니다.

그렇다면, 다양한 결정상황에서 더욱 효율적으로 선택을 내리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저는 세 가지 방법을 사용합니다. 그 중 두 가지는 ‘4(4 Seconds)’라는 책에서 다루었고, 마지막 한 가지는 지난 주에 발견한 것입니다.

첫째, 일상 속에서 결정을 내리는 데 따르는 피로를 줄이기 위해습관을 활용하십시오.습관을 들이면 (예를 들어, 점심에는 항상 샐러드를 먹는다든지) 무언가를 선택해야 하는 상황 자체를 피할 수 있고, 선택에 필요한 에너지를 다른 데 쓸 수 있습니다.

이 방법은 예측 가능한 일상적인 결정상황에서 효과적입니다. 그렇다면 예측 불가능한 상황에서는 어떡해야 할까요?

 

페이스북 트위터

다른 포스트 보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