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3-4월호 매일 이메일에 쓰는 시간을 줄이는 방법 맷 플러머(Matt Plummer)

TIME MANAGEMENT

매일 이메일에 쓰는 시간을 줄이는 방법

맷 플러머

 

 

 

설팅업체 맥킨지 분석에 따르면 사무직 근로자들은 이메일을 읽고 답하는 데 평균적으로 업무시간의 28%를 사용한다. 미국의 풀타임 근로자의 경우 매일 평균 120건의 이메일을 받고, 이를 읽고 답하는 데 2.6시간을 쓴다.

끝없는 이메일의 홍수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두 가지 극단적인 방법 중 하나를 사용한다. 받은편지함에 메일이 하나도 남아 있지 않을 때까지 강박적으로 정리에 집착하거나, 아예 포기한 채 내버려둔다.

 

일부는 양 극단이 아닌 절충을 택한다. 이메일을 가끔만 확인하는 것이다.

 

자바나Zarvana는 과학적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근로자의 시간관리법을 가르치는 회사다. 이 회사는 효율성을 해치지 않으면서도 하루 평균 2.6시간, 즉 이메일에 사용되는 시간을 줄일 방법이 있는지를 데이터를 기반으로 살펴봤다. 그랬더니 회사 스스로도 놀랄 만한 결과가 나왔다. 현재 이메일 작업에 쓰이는 시간의 절반 이상인 1시간21분을 절약할 수 있다는 결과였다.

 

우리가 얼마나 시간을 낭비하고 있으며, 어떻게 이 시간을 절약할 수 있는지 5가지 방법을 소개한다.

 

이메일을 너무 자주 확인하느라 매일 21분을 낭비한다. 사람들은 하루에 평균적으로 이메일을 15번 확인한다. 37분마다 확인하는 셈이다. 과연 이메일을 보낸 사람들이 그렇게 빠른 시간 안에 답장이 오기를 기대할까? 그렇지 않다. 오직 고객의 11%, 동료직원의 8%만이 1시간 안에 답장이 오길 기대한다. 40%의 사람들은 최소 1시간은 지나야 답장이 온다고 생각한다. 만약 우리가 37분마다가 아니라 1시간마다 이메일을 확인한다면, 하루에 불필요하게 이메일을 열어보는 횟수를 6번은 줄일 수 있다.

 

이메일을 확인하는 횟수를 줄이면 업무에 어떤 영향이 있을까? 일부 연구에 따르면 사람들이 이메일 확인을 위해 잠시 업무를 중단했다가 다시 완전히 돌아오기까지 길게는 2315초가 걸린다고 한다. 이러한 연구결과가 잘못됐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우리는 이보다 보수적인 러프버러대의 연구결과치를 사용해 절약 가능한 시간을 계산했다. 이 연구에 따르면 사람들이 업무를 중단했다가 다시 이전과 같은 수준으로 돌아오기까지 64초가 걸린다.

 

사람들은 주로 받은편지함에 들어가 이메일을 확인한다. 그러나 이 방법 말고도 있다. 많은 사람들은 이메일이 들어올 때마다 컴퓨터 스크린 한쪽 구석에 나타나는 이메일 도착 표시를 보며, 그때마다 몇 초의 시간을 빼앗긴다.

 

이런 방해는 일종의 비용이다. 워싱턴대의 소피 리로이Sophie Leroy연구원은과제 A를 계속 생각하면서 과제 B를 하면 두 과제를 동시에 처리할 인지능력이 떨어지게 되고, 결과적으로 두 과제 모두 완벽하게 수행해내지 못한다고 설명한다.

 

정리하자면 우리는 불필요하게 6번 더 이메일을 확인하고, 스크린의 이메일 도착 표시를 보느라 업무에 방해를 받는다. 그리고 다시 업무로 돌아오기까지 하루 21분의 시간을 빼앗긴다.

 

해결책은 간단하다. 이메일 도착 표시 알림을 끄고, 시간을 미리 정해서 1시간마다 5~8분씩만 이메일을 확인하면 된다. 일부 직업, 일부 사람들에게는 불가능한 방법일 수도 있다. 또한 모든 메일을 철저하게 관리하고 몇 분 내 즉시 답장하는 데 익숙해진 사람들은 불편하게 느낄 수도 있다. 그러나 한 번 시도해 보면 대부분은 그 정도로 답장을 신속하게 보낼 필요가 없었음을 깨닫게 될 것이다.

 

받은편지함이 가득 차면 매일 27분이 낭비된다. 어떤 사람들은 이제 더 이상 받은편지함에서 이메일을 정리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한다. 일반 이메일 애플리케이션common email application의 검색 기능이 좋아지면서 수백 혹은 수천 개의 이메일이 쌓여 있어도 필요한 이메일을 쉽게 검색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맞는 말이지만, 그게 전부는 아니다. 검색은 오래된 이메일을 찾는 가장 빠른 방법이다. 그러나 받은편지함이 가득 차면 다른 이유로 인해 시간이 낭비된다.

 

받은편지함이 가득 차면 이메일을 확인할 때마다 같은 이메일을 반복해서 보게 된다. 이메일이 쌓여 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읽게 된다. 받은편지함에는 평균적으로 이메일이 200개 이상 쌓여 있고, 매일 120개가 새로 들어 온다. 그러나 사람들은 보통 25%에 대해서만 답장을 한다. 따라서 이메일을 의식적으로 정리하지 않으면 계속 쌓일 수밖에 없다. 사람들은 받은편지함에 하루 평균 15번씩 들어가고, 미리보기 텍스트를 읽는 데만 이메일 하나당 최소 4초를 쓴다. 접속하면 바로 컴퓨터 화면에 뜨는 이메일, 전체의 약 10%만 다시 읽는다고 가정해도 하루 평균 27분을 손해 보는 셈이다. 이메일 보관archiving기능이 없어서 받은편지함에서 다른 보관함으로 일일이 이메일을 옮겨야 하는 경우 하루 5분이 걸린다. 그렇다 해도 하루 평균 22분은 절약할 수 있다.

 

어느 경우든 이메일을 한 번만 보도록 하는 게 필요하다. , 이메일을 처음 읽고 난 후 항상 보관함으로 옮기거나 삭제해야 한다. 나중에 답장해야 하는 이메일인 경우 이 방법을 적용할 수 없다고 생각할지 모른다. 그러나 나중에 답장해야 하는 이메일이라 해도 이미 읽었다면 다시 읽을 필요는 없다. 행동을 취해야 하는 과제일 뿐이다. 따라서 받은편지함에서 해야 할 일 리스트to do list로 옮겨서 처리해야 한다.

 

폴더를 이용해 이메일을 찾는 데 매일 14분이 낭비된다. 근로자들은 자신이 받은 이메일의 37%에 대해 답장하기를 뒤로 미룬다. 나중에 답장을 할 때 예전에 읽었던 이메일을 찾는 작업도 상당히 큰 일이다.

 

따라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메일을 주제, 사람, 종류별로 폴더를 만들어 구분하고 보관한다. 평균적으로 사람들은 5일에 한 번씩 새로운 이메일 폴더를 만든다. 현재 보유한 폴더 개수도 평균 37개나 된다. 그러나 폴더를 클릭해 필요한 이메일을 찾는 방법은 키워드로 검색하는 방법보다 약 9% 느리다. ‘from:connect@zarvana.com’과 같이 이메일 주소를 이용해 검색하는 방법보다도 50% 느리다.

 

검색이 하나의 해결책이다. 이메일과 해야 할 일 리스트를 통합하는 방법도 있다. 이미 읽은 이메일을 특정 주소로 보내서 해야 할 일 리스트로 자동 변환할 수도 있고, 아니면 이메일 애플리케이션에 포함돼 있는 해야 할 일 리스트 앱에 추가할 수도 있다. 이런 방법을 함께 사용하면 매일 14분이 절약된다.

 

마우스로 이메일을 여러 폴더로 옮기는 데 매일 11분이 낭비된다. 37개의 폴더는 대개 이메일 애플리케이션 왼쪽에 표시된다. 그런데 폴더가 가져오는 문제는 이미 읽은 이메일을 다시 찾는 데 시간이 걸린다는 점 외에도 더 있다. 사람들이 이메일 작업시간의 약 10%를 이메일을 여러 보관함으로 분류하는 데 쓴다는 점이다. 이 작업은 두 단계로 이뤄진다. 먼저 어떤 이메일을 보관할지를 결정해야 하고, 해당 이메일을 폴더로 옮겨야 한다. 선택지가 많을수록 결정에 많은 시간이 걸린다.

 

이메일을 다시 찾는 데 폴더는 필요하지 않다고 앞서 설명했다. 그러면 정말 필요한 폴더는 몇 개일까? 우리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단 2개의 폴더만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메일이 받은편지함에 들어왔을 때 둘로 분류할 수 있다. 이미 읽었지만 추가적인 행동이 필요한 이메일은보관Archive폴더에, 아직 읽지 않은 이메일은읽기Reading폴더에 넣으면 된다. 폴더가 하나도 없다면 어떨까? 이메일을 받은편지함에서 옮겨 정리하기 위한 폴더가 적어도 하나는 필요하다.

 

우리는 폴더를 37개에서 2개로 줄임에 따라 절약되는 시간을 계산했다. 이를 위해 사람이 무언가를 결정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선택지의 수에 따라 결정된다는 힉스의 법칙Hick’s Law을 사용했다. 이 법칙에 따르면 선택지가 37개인 경우는 2개인 경우보다 결정에 5배 더 긴 시간이 걸린다.

 

잘못된 폴더로 옮길 가능성을 없애 주는 자동규칙 기능이나 자동필터를 사용해 이메일을 분류하면 효율성과 정확성을 높일 수 있다. 마우스보다 50% 이상 빠른 키보드 단축키를 사용해서 분류해도 마찬가지다. 예를 들어 윈도 아웃룩 사용자라면컨트롤+시프트+v’ 를 누르고 원하는 폴더를 선택하면 이메일을 쉽게 분류할 수 있다. 지메일이나 G스위트G Suite라면 ‘v’를 누르고 원하는 폴더를 선택하면 된다. 아웃룩 사용자는 한 번의 키보드 시퀀스로 이메일을 원하는 폴더로 옮겨주는퀵 스텝을 만들어 시간을 더욱 절약할 수도 있다.

 

쓸데 없는 이메일을 읽고 처리하는 데 매일 8분이 소요된다. 이메일관리솔루션 업체 세인박스Sanebox에 따르면, 전체 이메일의 62%는 중요하지 않으며 한꺼번에 처리할 수 있다. 그러나 한꺼번에 처리하는 데에도 시간이 소요된다. 평균적으로 사람들은 뉴스레터 같은 그룹 메일의 20%를 열어보고 읽는 데 하루 4분 이상을 쓴다. 이메일 하나에 15~20초 정도가 걸린다. 바로 삭제한다 해도 이메일 하나에 평균 3.2, 합치면 3분 이상이 들어간다. 긴 시간은 아니지만, 수신을 원치 않는 이메일을 그냥 받고 일일이 삭제하기보다는 수신 동의를 취소하거나 수신 거부를 설정해야 이렇게 낭비되는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쓸데 없는 이메일을 개별적으로 처리하는 습관을 없애기 위해서 3가지 방법을 이용해 보자. 실제로 읽는 뉴스레터는 자동 필터를 이용해 옮기고, 읽지 않는 이메일은 수신 동의를 취소하고, 취소한 뒤에도 계속 들어오는 스팸메일은 차단한다.

 

 

이메일은 21세기 사람들의 골칫거리가 됐다. 그러나 아래 5가지 방법만 사용해도 이메일이 다시 효과적인 업무 툴이 될 수 있다.

• 이메일 도착 알림을 끄고, 그 대신 1시간에 한 번씩 확인한다.

• 이메일을 처음 읽고 난 뒤 바로 받은편지함에서 빼낸다.

• 이메일을 다시 찾을 때에는 검색 기능을 이용한다.

• 이메일 폴더는 2개만 만들고 그쪽으로 분류할 때 단축키를 이용한다.

• 쓸데 없거나 덜 중요한 이메일들을 개별적으로 처리하지 않는다.

 

 

이제는 잘못된 습관을 버리고 연구 결과에 따라 행동하도록 하자.

그래야 업무시간에 잃어버린 시간을 되찾을 수 있으며, 마침내 이메일을 제대로 관리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번역 한지은 에디팅 김윤진

 

맷 플러머(Matt Plummer, @mtplummer)는 자바나(Zarvana) 창립자다. 이 회사는 시간절약 습관을 길러 근로자의 생산성을 향상시켜 주는 온라인 프로그램과 코칭 서비스를 제공한다. 자바나 창립 전에는 베인앤드컴퍼니에서 분사한 회사이자 비영리기구, 재단, 자선단체를 위한 전략 및 경영 컨설팅회사인 브리지스판그룹(Bridgespan Group)에서 6년간 근무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2019 3-4월호 다른 아티클 보기

목록보기

무료 열람 가능 아티클 수 0/1 회원가입 | 서비스상품안내